Menu

세아제강, 미국 강관공장 2곳 인수

2017년 1월 5일

서울 – 글로벌 선두 법무법인인 폴 헤이스팅스는 오늘 국내 최대 강관 제조 기업인 세아제강이 라구나 튜블라 프로덕트(Laguna Tubular Products)의 유정용 강관(OCTG) 후처리 설비와 OMK 튜브(OMK Tube)의 유정용 강관(OCTG) 제조 및 후처리 설비를 인수하는 업무와 관련해 세아제강을 대리하여 법률자문을 제공하였다고 발표하였습니다. 두 설비 모두 미국 텍사스 주 휴스턴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라구나 튜블라사(社)는 멕시코에 본사를 둔 철강회사이며 OMK 튜브는 러시아 제강기업입니다. 두 인수 모두 미국 시장에서의 세아제강의 제조 및 후처리 기반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루어졌습니다. 

폴 헤이스팅스 팀은 한국 기업자문 부문의 수장인 김새진 파트너 변호사가 이끌었으며 휴스턴 사무소의 스티브 트레드닉 (Steve Tredennick) 파트너 변호사가 함께 하였습니다.

헤이스팅스의 목표는 명확합니다저희 고객과 구성원들이 성장을 향한 새로운 길로 나아가도록 돕는 것입니다 헤이스팅스는, 아시아, 유럽, 라틴 아메리카, 미국 등지에서의 강한 존재감을 바탕으로, 전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글로벌 법무법인 중의 하나로 인정받고 있습니다.